‘닥터 이방인’, 시청률 소폭 상승하며 월화극 1위 고수

SBS '닥터 이방인'

SBS ‘닥터 이방인’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이 월화극 1위 자리를 고수중이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닥터 이방인’ 13회는 전국 시청률 11.6%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9일 방송분(11.5%)보다 0.1%포인트 소폭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이종석 진세연 박해진 강소라 등 네 남녀주인공의 엇갈린 사랑이 보여지며 종반부로 향해가는 작품의 결말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동시간대 방송한 KBS2 ‘빅맨’ 15회는 10.8%로, 전주 방송분(10.3%)에 비해 0.5%포인트 상승하며 ‘닥터 이방인’을 바짝 추격했다.MBC ‘트라이앵글’ 은 5.7%에 머물렀다. , 12회 방송분 6.2%에 비해 0.5%포인트 하락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