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이종석, 박해진 소주잔 기울이나 진심은?

2

이종석과 박해진이 소주잔을 기울였다.

16일 방송된 SBS 드라마 ‘닥터이방인’ 13회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이 힘을 합쳐 환자를 치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재준은 의료사고 환자 수술 후 병원에서 쫓겨난 박훈을 찾는다. 두 가지를 묻는다. 왜 수술을 도왔나? 환자를 살리기 위해서다. 소송을 막은 것은 자신을 걱정해서였나? 조금은 그렇다. 대답을 들은 재준은 술자리를 청한다.

둘은 술을 마시며 속내를 털어놓는다. 결국 재준은 박훈의 아버지가 박철(김상중)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박철은 의료사고로 사망한 재준의 아버지 재판에서 증언을 하기로 했지만 끝내 법원에 나타나지 안았다. 이에 재준은 미스터 장(장량)에게 전화를 걸어 박철이 북한으로 간 이력이 있는지 알아봐달라고 부탁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닥터이방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