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진세연, 박해준에 총 들이대고 탕탕탕

1

진세연이 박해준에게 총을 겨눴다.

16일 방송된 SBS 드라마 ‘닥터이방인’ 13회에서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이 힘을 합쳐 환자를 치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훈이 명령을 어기고 환자를 치료한 것에 분개한 차진수(박해준)은 총을 들고 가리봉의원을 찾는다.

박훈과 송재희(진세연)은 환자를 치료한 문제로 다투는 중이었다. “왜 수술을 했냐”는 재희에게 훈은 “재철이 엄마가 죽어가고 있는데 어떻게 가만히 있느냐? 네가 그럴 때마다 혼란스럽다. 재희가 어떻게 나에게 이럴 수 있어. 죽어가는 환자를 모른 척 하라고 할 수 있어”라며 원망스러워 한다.

이때 차진수는 가리봉의원 앞에 도착한다. 재희는 무술솜씨를 발휘해 친수의 총을 빼앗고 위협사격을 가한다. 진수가 훈을 헤치려는 것을 필사적으로 막은 것이다. 진수는 미친놈처럼 웃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닥터이방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