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미 류수영 vs 순애보 정경호, 형제로 맞대결

류수영

류수영

배우 류수영과 정경호가 SBS 새 주말드라마 ‘끝없는 사랑’에서 형제로 맞대결에 나선다.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끝없는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두 사람은 “시대극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마침 기회가 와서 반갑게 합류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극중 정경호는 서신애(황정음)를 순애보적으로 짝사랑하는 인물이자 경영인의 기본을 다져가는 한광철 역을 맡았다. 류수영은 한광철의 형이자 차가운 엘리트적인 성향을 지닌 한광훈으로 분해 형제 연기를 펼친다. 류수영은 남성미가 넘치는 냉철한 사업가로, 정경호는 섹시함을 지닌 경영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극중 두 사람은 어머니의 억울한 죽음으로 세상에 대한 복수심을 안고 있는 서신애를 동시에 사랑하는 인물로 분해 어쩔 수 없는 운명의 대결을 벌인다.

정경호

정경호

연기에 대해 류수영은“내 캐릭터에 대해 ‘냉철하다’고 소개돼 있는데 권력을 잡는 법에 대해 감이 있는 인물로 냉철한 인물이 된 것은 사랑때문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또 “냉철하지만 가슴 속은 뜨거운 남자의 성공과 사랑을 보여주겠다”고 들려주었다.

정경호는 “그동안은 때리는 연기가 많았는데 이번엔 반대로 맞는 장면이 많았다”라며 “위험할 수 있는 오토바이와 자동차 충돌 장면 등 액션 신이 많았는데 준비를 많이 해서 촬영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MBC ‘에덴의 동쪽’ ‘폭풍의 연인’ 등을 집필한 나연숙 작가가 극본을 맡은 이 작품은 21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