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스타’ 심현섭, “방송에서 개인기만 하면 섭외가 안 돼” 토로

심현섭

심현섭

개그맨 심현섭이 그동안 갈고 닦아온 포복절도 개인기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녹화에는 개그맨 심현섭, 배우 김지훈, 가수 이정, 가수 박현빈이 츌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심현섭은 “버라이어티에 나가서 개인기만 하면 섭외가 안 된다. 개인기만 하는 사람인 줄 안다”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DJ 윤종신은 “라스는 다르다, 뭐든지 살린다”고 응원했고, 심현섭은 기다렸다는 듯 폭발적인 성대모사들을 쏟아냈다. 이어 그는 새롭게 개발한 성대모사들과 함께 ‘웃음강박증’에 관한 에피소드를 풀어내며 웃음바다를 만들었다고.

특급 개인기 열전이 펼쳐진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자다가 날벼락’ 특집은 오는 13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