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우리나라는 첫 경기에서 진 적 없다” 예언 적중할까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이영표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이영표

이영표가 한국과 러시아 경기를 예언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의 축구 성패를 좌우할 H조 대한민국과 러시아 전에 앞서 팀 전력을 분석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우리동네 FC 멤버들을 비롯해 KBS 축구 해설을 맡은 이영표, 한준희 해설위원과 조우종, 이광용 아나운서가 함께 했다.

이날 이영표는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를 어떻게 보냐”라는 강호동의 질문에 “우리나라는 첫 경기에서 진 적이 없다”는 대답을 내놨다.

앞서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스페인 몰락에 이어 일본의 패배와 스코어를 정확하게 예측한 바 있어 눈길을 끌었다. 15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열린 브라질 월드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을 앞두고 코트디부아르와 일본의 스코어 및 결과를 정확히 예언한 것.

특히 이영표는 이날 경기 도중 “드로그바가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고 전했고, 이후 드로그바의 출전으로 코트디부아르가 두 골을 넣어 일본이 패배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