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vs 최다니엘, 두 남자의 마지막 격돌…끝까지 방심은 금물!

빅맨 15회

KBS2 월화드라마 ‘빅맨’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빅맨’에서 강지환, 최다니엘 두 남자의 긴장감 넘치는 마지막 전쟁이 그려진다.

16일 방송되는 ‘빅맨’ 15회에서는 김지혁(강지환)과 강동석(최다니엘)의 맞대결이 정점을 찍으며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긴장감을 선사하며 끝까지 방심할 틈 없는 전개를 이어간다.

또한 자신이 꿈꿔오던 세상을 조금씩 만들어가며 동석을 압박하는 듯 했던 지혁이 죄수복을 입고 검찰 조사를 받는 장면이 공개돼 마지막 남은 2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동석은 사람을 사주해 홍달숙(송옥숙 분)을 죽이려한 것에 이어 지혁의 약점인 주변 사람들을 하나 둘 씩 위협할 예정이다. 여기에 지혁이 현성그룹의 만행을 폭로하려는 최후의 한 방을 준비, 동석을 궁지에 몰아넣을 준비를 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두 남자의 숨 막히는 최후의 대전의 막이 오를 예정. 과연 두 남자가 각기 어떠한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빅맨’의 한 관계자는 “김지혁과 강동석은 끝까지 엎치락뒤치락 하는 전개를 이어간다. 마지막까지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가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종회까지 2회를 앞두고 예측할 수 없는 결말로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KBS2 월화드라마 ‘빅맨’은 16일 오후 10시에 15회가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김종학 프로덕션, KBS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