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미남 신인 6인조 ‘헤일로’, 데뷔 앞두고 멤버 오운·인행 사진 공개

오운 인행

그룹 헤일로의 멤버 오운(왼쪽), 인행

데뷔를 앞둔 6인조 신인 남자 그룹 헤일로(HALO)의 멤버 오운과 인행의 사진이 공개됐다.

16일 헤일로의 소속사 아인홀딩스는 “남자 신인 그룹 ‘헤일로’는 사전적 의미로 후광을 뜻하는 단어로 ‘언제 어느 곳에 존재해도 후광이 나는 아이돌’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전했다.

6인조 그룹 헤일로(HALO)는 6명을 나타낸 육각형, ‘헥사곤’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6명이 모여 완벽한 빛을 내는 그룹(Hexagon of Absolute Light and the Organization)’이라는 이중적인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첫 번째로 공개된 멤버 오운은 그룹에서 호소력 짙은 보컬과 파워풀한 춤을 선보일 멤버다. 공개 된 사진 속에서 오운은 패션 센스 돋보이는 스타일과 팔에 한 타투가 묘한 매력으로 눈길을 끈다.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자신감 있는 눈빛의 풋풋한 얼굴이 인상적이다.

그룹에서 랩을 담당하고 있는 인행은 186cm의 큰 키에 이국적인 외모의 소유자로 모델 같은 포스를 뽐냈다. 인행은 끼와 재능이 다재다능한 멤버로 뚜렷한 음악적 색깔을 선보일 예정이다.

소속사 아인홀딩스는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을 그룹 헤일로는 데뷔전부터 혹독한 트레이닝을 거쳐 댄스실력과 노래 실력을 겸비하였고 많은 무대경험과 활동으로 신인답지 않은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선보일 그룹”이라며 “데뷔 무대와 앞으로 멤버들의 활동을 사랑스럽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개성과 트렌디함을 겸비한 신인 그룹 헤일로는 데뷔 전 추가적으로 멤버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매력을 자랑 할 예정이며, 6월 말 데뷔를 앞두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아인 홀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