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응원단 선발대 15일 출국, 손예진 정일우 등 후발대 18일 국내 거리응원

무한도전 응원단

‘무한도전 응원단’이 선발대와 후발대로 나뉘어 18일부터 본격적인 응원에 나선다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멤버 노홍철, 정준하, 정형돈이 김태호 PD와 함께 15일 브라질로 출국했다.

‘무한도전’은 2014 브라질 월드컵의 현지 응원을 위한 응원단을 꾸린 상태. 이에 선발대가 지난 15일 출국했다. 뒤이어 후발대는 18일 오후 출국할 예정이다. 후발대에는 유재석, 박명수, 하하 등 남은 멤버와 함께 손예진, 정일우, B1A4 멤버 바로도 포함돼있다.

선발대는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7시 열리는 대한민국 대 러시아 경기를 현지에서 응원할 계획이고, 후발대는 국내에서 거리 응원을 할 계획. 특히 후발대의 경우, 거리 응원 이후 같은 날 오후 출국할 예정이라 빠듯한 하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오는 23일 알제리전 경기 응원을 마치고 이후 귀국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