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도리화가’ 차기작 확정…수지와 사제 호흡

류승룡
배우 류승룡이 수지와 호흡을 맞춘다.

류승룡 소속사 측에 따르면, 류승룡이 영화 ‘도리화가’를 차기작으로 선택했다. 현재 영화 ‘손님’ 촬영이 한창인 류승룡은 이 작품 후 쉼 없이 ‘도리화가’에 합류할 예정이다.

‘도리화가’는 조선 고종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판소리 영화다. 복숭아꽃 자두꽃이 핀 봄 경치를 뜻하는 ‘도리화가’는 조선 후기 판소리 연구가였던 신재효가 지은 단가의 제목이다. 신재효가 여제자 진채선의 아름다움을 봄에 빗대어 노래한 판소리다.

류승룡은 극 중 판소리의 대가로 출연할 예정. 수지는 류승룡의 애제자 역이다. ‘믿고 보는’ 류승룡과 ‘가장 핫한’ 수지, 두 사람의 호흡에 벌써부터 기대가 쏠린다.

영화 ‘전국노래자랑’을 연출한 배우 겸 감독 이종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도리화가’는 캐스팅 작업을 마무리 한 뒤 내년 개봉을 목표로 올 하반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