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안정환이 설거지는 송종국이, MBC 월드컵 중계진 브라질 생활 공개

2014 브라질 월드컵 MBC 중계진이 브라질에서 식사 중이다

2014 브라질 월드컵 MBC 중계진이 브라질에서 식사 중이다

MBC 중계진의 남다른 팀워크는 어디서? ‘밥은 안위원, 설거지는 송위원’ 각자의 포지션별 경험을 바탕으로 역할 분담하며 시너지 효과를 내는 해설 방식이 일상생활에 적용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 등 2014 브라질 월드컵 MBC 중계진은 IBC(International Broadcasting Centre)가 있는 리우데자네이루 아파트에서 동고동락하고 있다. 올림픽, 월드컵 등 스포츠 대형 이벤트가 펼쳐질 땐 호텔 등 숙박시설을 구하기가 쉽지 않기에 대부분 방송단들은 아파트를 장기 임대하는데, 취식 또한 스스로 해결해야 하한다.

따라서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 3인방은 중계를 마치고 나면, 아파트로 돌아가 음식을 같이 만들어 먹고 다음 중계에 대한 회의를 하기도 한다. 24시간 같이 생활을 하기에 팀워크가 특별할 수밖에 없다고.

2014 브라질 월드컵 MBC 중계진, 안정환이 자신이 만든 아침을 먹고 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MBC 중계진, 안정환이 자신이 만든 아침을 먹고 있다

이들 중 하우스키퍼를 자청하며, 음식 만들기 등을 도맡아 하는 이는 바로 안정환 위원이다. 외국음식은 입도 대지 못하는 토종 입맛을 지닌 김성주 캐스터를 위해 기꺼이 ‘굿 하우스 키퍼(좋은 살림꾼)’가 되기로 했다. 송종국 위원은 뒤처리 담당, 송종국 위원은 “설거진 제가 할게요.”라고 기꺼이 나섰다. 각자의 포지션별 경험을 바탕으로 역할을 분담하며 시너지 효과를 내는 해설방식이 일상생활에서도 적용되고 있다. 김성주 캐스터는 “아침에 정환이가 해 준 된장찌개를 먹었는데 기가 막힌다. 원래 외국 음식은 입에 잘 못 대고, 칼칼한 음식을 먹어야 목이 탁 트이는데 아내 역할을 정환이가 해 주고 있어다”고 한다. 안정환 위원은 “내 멘톤데 그 정도는 해야된다”라며 씩 웃는다.

한 배를 탄 이들이 느끼는 동료의식, 자신이 가진 걸 기꺼이 내주고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남다른 팀워크의 원동력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