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랑 범키, 신부 위한 세레나데 ‘집이 돼줄게’ 깜짝 발표

cover_image

새신랑 범키가 신부를 위한 세레나데로 신곡 ‘집이 돼줄게’를 16일 깜짝 발표한다.

‘집이 돼줄게’는 범키와 프로듀싱팀 지그재그 노트(ZigZag Note)가 공동 프로듀싱 및 작곡을 한 미디엄 템포의 R&B 곡이다. 범키는 몸과 마음의 안식처가 되는 집의 소중함에 대한 가사를 직접 썼다.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사실 이 곡은 지난 13일 웨딩마치를 올린 범키가 자신의 신부를 위해 준비했던 깜짝 선물이었다. 자신의 진실된 사랑을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에게도 당당히 인정 받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특별히 이번에 싱글로도 공개하게 됐다. 아름다운 미래와 새로운 행복을 시작하는 모든 분들을 위한 범키의 특별한 선물 ‘집이 돼줄게’에 많은 응원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미친연애’ ‘갖고놀래’를 히트시킨 범키는 올해 초 그룹 트로이까지 선보이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의 진솔한 세레나데 ‘집이 돼줄게’는 오늘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발매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