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이광기, 조순창 회유했다. “우리도 바위 한 번 깨보자”

정도전
이광기이 조순창을 이용해 조재현 치기에 나섰다.

15일 방송된 KBS1 ‘정도전’에서는 ‘표전문 사건’을 계기로 이방원(안재모)의 입지를 구축하기 위해 계략을 꾸미는 하륜(이광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숙번(조순창)은 명나라의 경고성 문서에도 불구하고 정도전(조재현)이 명나라에 가지 않는다는 사실에 분노, 상소를 들고 이성계(유동근)를 찾아가고자 했다.

이를 본 하륜은 이숙번을 이용했다. 정도전을 탄핵해야 한다는 서신을 작성하고 있는 이숙번에게 하륜은 “보면 볼수록 누구와 많이 닮았다. 계란으로 바위를 깨려 했던 사람”이라며 “헌데 신기하게도 나중엔 정말 바위를 부숴버렸다”고 말했다.

하륜은 이어 “우리도 바위 한 번 깨보자. 옛날의 정도전처럼”이라고 말해, 그 계란이 정도전임을 암시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정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