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위기의 정도전, 초심 되찾기 위해 관직 내려놨다

정도전

‘정도전’ 조재현이 모든 관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1 ‘정도전’에서는 사퇴 압박을 받은 정도전(조재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개혁에 눈이 멀어 민심이 돌아선 것을 뒤늦게 깨달은 정도전은 이성계(유동근)를 찾아가 관직에 물러날 뜻을 밝혔다. 이성계가 말렸으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정도전은 “명나라와 관계가 더 이상 경색되는 것을 막고 소신의 안전을 위해서도 아주 잠시 물러나 있는 것이 최선일 것이다”며 “소신 그간 개혁에 매몰 돼 민심과 괴리되고 젊은 관리들의 마음을 다스리지 못했다. 잠시 물러나 초심 되찾고 명나라와 관계를 회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처방을 고민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도전의 확고한 뜻에 이성계는 결국 사직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정도전은 사직의 뜻을 표하면서 “궐을 비우는 동안 맘에 걸리는 게 있다. 하륜이다. 하륜은 지략이 출중한 사람이라 정안군(이방원)과 떼어놓아야 한다. 하륜을 명나라에 보내달라”고 청했다.

정도전으로 인해 명나라로 가게 된 하륜은 이방원에게 “잠깐의 방심으로 삼봉에게 허를 찔렸으나 심려 말라. 소생, 하륜이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정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