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레쉬맨 서강준, 이 남자의 ‘허당’ 매력에 빠져든다

강레쉬맨

‘룸메이트’ 서강준이 파란색 후레시맨 복장을 입어 화제다.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 서강준은 일본 출장을 다녀온 나나로부터 후레쉬맨 의상을 선물 받았다.

이에 서강준은 파란색 쫄쫄이 후레쉬맨 의상을 입고 일명 ‘강레쉬맨’으로 변신,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이동욱은 강레쉬맨을 보고는 미소를 지었다. 이동욱이 “강준이 아니야?”라고 반가워 했지만 강레쉬맨은 자신의 정체를 밝히지 않았다.

서강준의 강레쉬맨 놀이는 멈추지 않고 계속됐다. 서강준은 찬열을 위해서도 다시 한 번 파란 후레쉬맨 옷을 입고 대기했다. 서강준은 집안으로 들어오는 찬열 앞에 빠른 스피드로 등장, 찬열을 깜짝 놀라게 했다.

가족들을 위해 거침없이 망가지는 서강준의 모습에 이소라는 “쟤는 저런 걸 해도 멋있다”고 말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룸메이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