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나나, ‘길치녀’ 등극… 10분 거리 4시간 걸려 당도

룸메이트 나나
애프터스쿨 나나와 송가연이 길을 잃고 헤메는 모습이 그려져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 나나와 송가연은 팥빙수 재료를 사기 위해 집에서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위치한 마트로 향했다. 하지만 나나의 허당 운전실력 때문에 두 사람의 여정은 순탄하지 못했다. 장보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내비게이션의 안내를 제대로 따르지 못해 헤매기 시작한 것.

나나는 계속 집으로 가야 하는 길을 놔두고 다른 길로 샜고, 10분 거리에 있는 집에 4시간이나 돌고 돈 후에야 도착했다.

장시간 운전에 지친 나나와 송가연은 집에 들어서자마자 화장실로 달려가 웃음을 유발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룸메이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