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차하는 야꿍이네 ‘슈퍼맨’ 마지막 모습 어땠나

야꿍이

야꿍이네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다섯 가족들의 특별한 만남을 담은 ‘친해지길 바라’ 편이 공개된 가운데 최근 하차를 결정한 야꿍이네가 등장,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야꿍이(지후)는 혼자 알파벳 공부를 하는 등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엄마 전여진, 아빠 김정태를 흐뭇하게 했다. 김정태는 “기분 좋더라. 올 초보다 굉장히 많이 늘었다”며 “느리게 걷기라도 하잖나. 느리게 말하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며 뿌듯해했다.

야꿍이네 가족은 이날 방송을 끝으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한다.

앞서 김정태는 아들 야꿍이와 함께 나동연 양산시장 새누리당 후보자와 김정권 김해시장 새누리당 후보자 등의 선거 유세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이후 해명에도 불구,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김정태는 자진 하차를 밝혔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