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조세호 엑소 대기실 습격! ‘같은 춤, 다른 느낌’ 굴욕

룸메이트 엑소
신성우와 조세호가 엑소 찬열 응원에 나섰다.

1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 룸메이트’(이하 ‘룸메이트’)에서는 신성우와 조세호가 엑소 멤버들이 있는 ‘인기가요’ 대기실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샌드위치까지 준비해서 대기실을 찾은 두 사람은 엑소 멤버들 이름 맞추기를 시작했다. 신성우는 인터넷을 보고 외웠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지만 실제로 멤버들을 만난 후, “사진이랑 왜 이렇게 다르냐”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신성우는 카이를 첸이라고 부르고 세훈을 레이라고 부르는 등 실수를 연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조세호는 멤버들의 프로필을 모두 다 외우는 한편 ‘중독’ 댄스를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그 느낌은 사뭇 달랐다. 화면에는 ‘류마티스 관절염 느낌’이라는 자막이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세호는 “아침에 일어나면 그냥 인사하는 것보다 스킨십을 하면 더 가까워지는 것 같다”며 세훈에게 스킨십을 시도해 폭소케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