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라, “한국 톱스타와 약혼까지 했지만 배신당해” 고백

라파엘라
라파엘라가 한국 톱스타에게 배신을 당했던 사연을 고백해 화제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는 브라질 출신 모델 라파엘라가 출연, “한국 톱스타와 결혼까지 약속했었지만 헤어졌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라파엘라는 “톱스타와 촬영을 함께한 후 번호를 주고받았다. 이후 3년을 만났고 약혼했다. 부모님께도 인사했고 집까지 알아봐 결혼할 줄 알았는데, 어느 날 그가 한 여성과 팔짱을 끼고 가는 것을 봤다”며 “너무 화가 나 자리를 떠났고, 참을 수 없어 이별했다”고 전했다.

이어 라파엘라는 “브라질에서 수녀가 되려 3개월간 수녀원에서 지냈다. 그런데 한국에서 이런 일이 있어서 정말 가슴이 아팠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에 유정현은 “정말 가슴 아팠을 것 같다”며 “모든 한국남자가 그렇진 않지만 대신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세바퀴’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