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어느덧 데뷔 3000일… 감사의 인사 전해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데뷔 3000일을 맞아 감사인사를 건넸다.

15일 오전 박해진은 일본에서 열리는 팬미팅에 참석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날 공항에는 박해진의 데뷔 3000일을 기념해 이를 축하하기위한 팬들이 대거 몰려들어 눈길을 끌었다.

팬들의 마중에 박해진은 손인사부터 미소, 악수 등으로 팬서비스를 이어갔다.

데뷔 3000일에 박해진은 “오늘이 벌써 데뷔 3000일이다. 너무 감사하고 언제까지 활동 할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06년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로 데뷔한 박해진은 현재 SBS 월화드라마 ‘닥터이방인’에서 엘리트 의사 한재준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