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주혁, 악마의 유혹에 넘어가나… 의리와 배신 사이

1박2일_김주혁 면담
‘1박 2일’ 김주혁이 유호진 PD와 일대일 면담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5일(오늘)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는 울산 간월재 백패킹 여행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김주혁이 텐트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야영 생활에 필요한 장비를 갖추고 정해진 구간을 여행하는 이른바 ‘백패킹’에 나선 멤버들 사이에서 김주혁은 “뒤로 넘어지지 않게 조심해라. 경사가 만만치 않다”며 맏형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런 중 공개된 사진에는 김주혁이 유호진 PD와 일대일 면담을 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진 속 김주혁은 유호진 PD의 말을 경청하며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다가 어안이 벙벙한 채로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짓고 있다.

이는 마지막 최고의 험난한 구간을 남겨놓고 짐을 하나로 모아놓은 제작진이 멤버들 한 명 한 명을 따로 불러 ‘솔깃한 제안’을 하는 모습이 담긴 것. 유호진 PD는 멤버들을 따로 불러 “원하는 대로 짐을 버려도 된다”며 마지막 짐 버리기 찬스를 쓸 기회를 줬다. ‘악마의 속삭임’ 같은 달콤한 제안에 멤버들은 각자의 선택에 따라 배낭의 짐을 정리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모든 면담이 끝난 뒤 간월재에 도착한 멤버들 중 데프콘은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라며 다그쳐 누가 어떤 선택으로 멤버들을 당황시켰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김주혁이 멤버들이 의리와 배신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내렸을지는 15일 저녁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