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 “이영표 코트디부아르로 임대 갔었냐?” 편파해설 재치있게 지적

김남일, 이영표
KBS 김남일 해설위원이 이영표의 일본전 해설에 대해 “편파적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15일 오전 10시(한국시간)부터 브라질 헤시피 아레나 페르남부쿠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C조 코트디부아르와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 앞서 KBS 이영표 해설위원은 “일본 유니폼을 보면 선수시절이 생각나 편파해설을 할까 염려 된다”라며 “혹시 내가 편파 해설을 하면 말려 달라”고 이우종 캐스터에게 부탁한 바 있다.

이영표는 전반 동안에는 침착하고 차분하게 해설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후반, 코트디부아르가 2골을 연달아 넣으며 역전하자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피로가 가신 것 같다”라고 연신 편파적인 해설을 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스튜디오에 대기 중이던 김남일 해설위원은 “이영표 해설위원 과거에 코트디부아르로 임대 갔었냐”며 “굉장히 편파해설을 하고 있는데 이건 반드시 선배로서 지적해야된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