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드록바는 그냥 바위. 경기장 밖에서는 친절한 남자”

박지성

SBS 해설위원 박지성이 축구선수 디디에 드록바를 언급했다.

박지성은 15일(한국시간) SBS ‘박지성의 집중분석 때문에!’에서 2014 브라질 월드컵 C조 일본과 코트디부아르 경기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이날 박지성은 코트디부아르에 대해서 “아프리카 특유의 모든 장점에 빅리그를 경험한 선수들이 포진돼 있어 안정감이 있는 팀”이라며 “드록바는 그냥 바위다. 서로 몸이 부딪히면 떨어져 나갈 정도의 힘을 가졌다. 그래도 경기장 밖에선 친절하고 살갑게 대해주는 선수”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혼다 케이스케에 대해서는 “혼다는 일본 선수 중에서도 힘과 신체적 조건, 킥력 그런 부분들이 상당히 훌륭하다”며 “체구가 왜소하고 작지만 민첩성이 뛰어나고 개인 테크닉이 좋다”고 평가했다.

한편  헤시피 페르남부쿠 경기장에서 열린 일본과 코트디부아르 경기는 2대 1로 코트디부아르가 역전승을 거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