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일본전, 선수 시절 생각나 편파 해설 염려된다” 폭소

이영표, 조우종

KBS 이영표 해설 위원이 대놓고 코트디부아르를 응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표는 15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헤시피의 아레나 페르남부쿠 경기장에서 열린 코트디부아르 일본전에서, 코트디부아르의 우세에 환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영표는 후반 윌프리드 보니(26)와 제르비뉴(27)가 각각 후반 19분, 21분에 득점하며 일본을 역전하자, “피로가 싹 풀린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조우종 캐스터는 “너무 그렇게 티를 내시면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표는 “죄송하다”며 웃어보였다.

앞서 이영표는 코트디부아르 일본전을 앞두고 “일본 유니폼을 보니 선수 시절 때가 생각나 편파 해설이 염려된다”고 고백했다. 이어 조우종에게 “혹시 내가 편파 해설을 하면 말려 달라”고 당부했고, 조우정은 “나도 장담할 수 없지만 노력해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