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상하이영화제 개막 선언…비, 박신혜, 송승헌도 개막식 참여

송혜교
배우 송혜교가 상하이국제영화제의 문을 열었다.

송혜교는 지난 14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17회 상하이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날 오우삼 감독과 함께 레드카펫에 오른 송혜교는 레드카펫 후 개막식 본식에서 성룡, 장 자크 아노 감독과 오프닝 멘트를 맡아 영화제의 문을 열었다.

아시아 대표 배우의 자격으로 무대에 오른 송혜교는 “저에게 영화는 여행과 같습니다. 제가 멈추지만 않는다면 매번 여행을 통해 다양한 경치를 발견할 수 있고 예상 밖의 즐거움을 발견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 과정이 힘들고 어렵다고 해도 눈물과 땀을 통해 자신감과 멋진 자아를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모두 용기를 가지고 노력한다면 우리는 반드시 아시아 영화의 자랑스러운 기적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축사를 남겼다.

이날 개막식에는 송혜교 외에도 박신혜, 송승헌, 비, 손태영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개막식은 중국 CCTV6 채널을 비롯해 동방위성,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여우쿠 등에 생중계됐다.

제17회 상하이 국제영화제는 오는 22일까지 계속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