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김송 부부 “아들 이름은 강선”…네 가지 의미 내포

강원래, 김송
강원래, 김송 부부가 최근 득남한 아들을 첫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 결혼 14년 만에 득남한 강원래, 김송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강원래는 “우리 아이 이름을 선이라고 지었다. 베풀 선자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내와 함께 태교여행을 갔을 때 태양을 보면서 생각난 게 선(SUN)이었다. 그리고 (태명인) 선물의 선, 아들의 선(SON), 베풀 선(宣)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특히 두 사람은 아이를 갖기 위해 고생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부부는 “이름처럼 베풀면서 사는 사람이 되길 바란다”고 마음을 전했다.

2003년 결혼식을 올힌 강원래, 김송 부부는 시험관 아기 시술을 꾸준히 시행한 뒤 7전 8기만에 임신에 성공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연예가 중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