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경기 봤어? ‘잉글랜드 VS 이탈리아’② 내 멋대로 BEST&WORST

이탈리아 VS 잉글랜드 KBS

2014 브라질 월드컵의 막이 올랐다. 전 세계 축구 강국들이 총출동한 이번 월드컵은 또 다른 스타의 탄생을 예고하는 전초전이 될 터. 그래서 텐아시아가 준비했다! 단 한 경기만으로 축구팬들을 울리고 웃겼던 이들은 꼽아보는 내 멋대로 BEST&WORST. ‘잉글랜드 vs 이탈리아’의 D조 예선 경기에서 뛰어난 경기력으로 자신의 이름값을 한, 혹은 새로이 자신의 이름을 알린 신생 스타는 누가 있을까.

# 잉글랜드, WORST 웨인 루니 :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크다.

웨인 루니(왼쪽)과 다니엘 스터리지

웨인 루니(왼쪽)과 다니엘 스터리지

도대체 웨인 루니와 월드컵 사이에서 어떤 마가 씌인 것일까. 웨인 루니는 지금까지 두 차례 월드컵에 참여하며 본선 8경기에 출전했지만,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브라질 월드컵 첫 경기에서도 골을 넣지 못하며 ‘무득점 징크스’를 이어갔다. 징크스보다 더 실망스러운 건 그의 무너져 가는 모습이었다.

이날 웨인 루니의 초반 기세는 좋았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라힘 스털링, 다니엘 스터리지와 함께 이탈리아 수비를 흔들었다. 이탈리아의 선취골 이후 2분 만에 만회골을 얻어낸 것도 루니의 기가 막힌 크로스가 아니었다면 얻지 못했을 것.

그러나 발로텔리의 후반 결승골 이후, 루니는 급격히 자신의 페이스를 잃어갔다. 결정적 찬스에서 실수를 연발했다. 날리는 슈팅마다 골대를 조금씩 벗어갔다. 모두 조급한 마음에서 잔뜩 힘이 들어간 상태에서 킥을 한 결과였다. 최악의 모습은 코너킥 장면이었다. 후반전 도중 웨인 루니는 자신이 코너킥 키커로 나섰는데 코너킥으로 골대 뒤 홈런을 기록했다.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속담이 괜히 있는 것이 아니다. 정신력이 필요하다.

# 이탈리아, BEST 피를로 : 존재감 자체가 공격 포인트

피를로

이탈리아 주장, 안드레아 피를로

아주리 군단의 핵심 피를로는 존재감 자체로 잉글랜드를 압박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내내 넓은 시야와 판단력을 자랑하며 특유의 완급 조절이 잉글랜드를 쥐락펴락했다.

가장 빛났던 순간은 첫 골을 만들던 순간이다. 코너킥 상황에서 피를로는 오른쪽 페널티 박스 근처에 있던 자신에게 가볍게 흘러오던 패스를 받지 않고 다리 사이로 흘렸다. 이에 피를로를 쫓던 스터리지를 포함해 수비진 사이에 틈이 벌어졌다. 다리 사이로 흐른 공은 마르키시오에게 도착했고, 마르키시오는 레이저 같은 중거리슛을 터트렸다. 이에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천재적인 역대 선수들을 보면 공을 안 차는 것으로 정말 좋은 플레이를 할 때가 많다”며 피를로를 두고 “축구 지능이 뛰어난 선수”라며 극찬했다.

피를로는 후반전 프리킥 시기에서도 예리한 슈팅으로 골대 상단을 맞히며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WORST로 뽑힌 웨인 루니나 잉글랜드의 캡틴 제라드와 대비되는 모습이다. 이날 경기의 MOM은 발로텔리였지만, 피를로가 진짜 BEST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경기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