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강동원의 ‘상남자’ 연기 때문에 주저 앉어”

하정우 강동원
“강동원과 밥 먹는 시간이 가장 즐거워.”

하정우가 ‘강동원 앓이'(?)에 빠졌다.

15일 오후 방송될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군도’의 배우 하정우, 강동원,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등의 인터뷰가 방송된다.

‘섹션TV 연예통신’ 인터뷰에서 하정우는 “영화 촬영이 끝나고 강동원과 밥 먹으러 가는 시간이 제일 즐거웠다”고 강동원바라기를 자처했다. 또 조진웅은 “강동원 때문에 열 여배우가 필요 없었다”고 덧붙였고, 마동석마저도 이에 동조했다.

또 하정우는 “영화 촬영 도중 강동원의 이른바 ‘상남자’ 연기 때문에 “주저앉았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반해 강동원은 하정우,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을 만나게 된 소감을 “무서웠다”고 털어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