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이성계, 한양 천도를 알리다…조재현 “뜻에 따르겠다”

정도전
한양 천도가 확정됐다.

14일 저녁 방송된 KBS1 대하드마라 ‘정도전’ 45회에서는 도읍 천도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군왕에 오른 이성계(유동근)는 몇 해 전부터 도읍 천도를 천명했지만, 도읍지는 쉽게 결정되지 못했다.

이날도 마찬가지. 하륜(이광기)는 “무학이 다소 좁은 건 사실이나 평양 등에 비하면 더 넓고, 궁궐을 더 짓기에도 충분하다”며 “안팎으로 둘러 쌓인 산과 물이 풍부하다. 풍수적으로 좋다”고 주장했다. “개경의 지기는 쇠해 나라의 국인이 융성해질 수 없다”고 주장을 이어갔다.

하지만 조준(전현)은 “땅이 너무 협소해 천도가 불가하다”며 “지금 도성을 유지해 달라”고 청했다. 남은(임대호) 역시 “무학의 땅만으로는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정도전은 “무학은 안 된다”며 “나라가 흥하고 망하는 것은 지기 따위가 아니라 사람에 달렸다. 술법에 의지하지 말고, 세치 혀에 속아서 안 될 거다”라고 했다. 이어 “대다수 중신들과 마찬가지로 천도를 원하지 않으나 군왕의 마음이 떠난 곳을 어찌 도읍이라 할 수 있겠냐”며 “전하의 결단을 따를 거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민폐가 두렵다면 개경에 남고, 천도를 해야겠다면 민폐를 최소화 할 수 있는 곳으로 옮기라”고 제안했다.

이에 이성계는 “딱 한 군데가 있다. 사면이 놓고, 강이 커서 경관이 좋다”며 “땅도 넓고, 평평해서 백성들이 살기 좋다. 또 개경하고 가까워서 백성들에게 민폐는 덜 끼치게 될 거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양”이라고 언급했다. 이후 정도전을 중심으로 한양 천도가 진행됐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