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김민정, 정인기 다중인격의 비밀 풀었다

갑동이
갑동이 법정이 열렸다. 차도혁은 정말 다중인격일까?

14일 오후 방송된 tvN ‘갑동이’ 18회는 갑동이 재판이 열렸다. 그리고 오마리아(김민정), 한상훈(강남길) 등 여러 사람이 증인석에 선 가운데 차도혁(정인기) 역시 증인으로 섰다. 법정에서 오마리아는 ‘9차 현장에서 친구를 살해한 범인, 일명 갑동이가 이 법정에 있나’라는 질문에 차도혁을 지명했다.

다시 증인석에 선 차도혁에게 박중구(정원중)는 “본인이 갑동이란 것을 인정하냐”고 물었고, 차도혁은 갑자기 표정을 일그러트리며 일어나 “내가 진짜 갑동이”라고 선언했다.

하지만 차도혁은 이미 다중인격 행색을 했던 터. 때문에 이를 믿지 않는 하무염(윤상현)은 “고맙다. 갑동이 얼굴 보여줘서”라며 “끝까지 잡아떼면 어쩌나 걱정했다”고 냉소했다. 또 법정을 나가는 차도혁에게 하무염은 “그만 가면을 벗으라”고 쏘다댔다.

다중인격으로 굳어지는 상황. 하지만 오마리아가 그 비밀의 실체에 어느 정도 접근했다. 오마리아는 양철곤(성동일)에게 전화해 “갑동이란 이름이 언제 생겼나. 언제부터 불렀나”고 확인했다. 이에 양철곤은 “2차 사건 끝난 다음이다. 하 형사 아버지가 지어냈다”고 알려줬다. 오마리아는 “차도혁이 갑동이란 이름이 생기기 전에 스스로 갑동이라 불렀다면, 2차 사건 피해자에게 갑동이라고 했던 기억은 거짓말인 거다”라고 열쇠를 풀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