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남궁민 홍진영, 아기 인형으로 육아 놀이 “남궁딩? 남궁식?” 독특 이름 짓기

우리 결혼했어요
남궁민과 홍진영이 한층 가까워졌다. 신혼 부부다운 풋풋함이 묻어났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서 남궁민과 홍진영은 아기 인형으로 육아 놀이를 하며 즐거운 한 때를 보냈다.

남궁민은 아기 인형의 이름을 짓자고 제안했고, 홍진영은 “아들이 좋아? 딸이 좋아?”라고 물었고, 아들이 좋다고 하자 홍진영은 “궁식이 어떠냐. 남궁식”이라고 다소 황당한 이름을 지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홍진영은 “네 글자는 어떠냐. 남궁민수도 있다”고 영화 ‘설국열차’를 말하기도 했고, “흔한 이름은 싫다. 남궁딩은 어떠냐?”고 독특한 이름을 제안했다. 남궁민도 이를 받아들여 이름을 ‘남궁딩’으로 지었다. 두 사람은 실제 아기인 것 마냥 한참 동안 시간을 보냈다.

홍진영은 “이제 정말 결혼 생활이 시작된 것 같다”며 “알콩달콩 살면서 예쁜 추억 만들려고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남궁민은 “일상에서 할 법한 일을 하니까 진짜 신혼 같다”고 웃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