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차두리 배성재, ‘열공’ 모드…일본 vs 코트디부아르 중계 출격

차범근 차두리 배성재
SBS 차범근, 차두리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가 2014브라질월드컵 일본 vs 코트디부아르 경기 해설을 위한 ‘열공’에 빠졌다.

차범근, 차두리, 배성재는 15일 일요일 오전에 펼쳐지는 일본과 코트디부아르의 경기 중계에 다시 한 번 나선다. 이를 위해 세 사람은 식당에서나 자리를 이동하는 와중에도 일본과 코트디부아르의 선수분석이며 전력에 관한 자료들을 손에서 놓지 않고 있는 것이다.

차범근 위원은 자신의 태블릿PC, 그리고 차두리 위원은 핸드폰으로 선수들에 대해 꼼꼼하게 체크하며 자신들의 노트에 기록해 나갔다. 그리고 배성재 캐스터는 차 위원과 함께 두 나라의 전력분석에 들어가며 실제 해설에 버금갈 정도의 이야기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SBS 월드컵방송단의 제작진은 “차범근 위원과 차두리 위원 그리고 배성재 캐스터는 이번 브라질 월드컵에서 꼼꼼한 경기중계를 위해 식사시간과 쉬는 시간도 쪼개가며 열공 중”이라며 “덕분에 이번 일본과 코트디부아르전에서도 관록과 전문성을 갖춘 축구 경기중계를 SBS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