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뛸때만큼 설레고 책임감이 느껴진다”…월드컵 시청률 1위 소감

송종국 김성주 안정환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이 브라질 현지에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상파 3사가 동시에 중계한 2014브라질월드컵 개막전 ‘브라질 vs 크로아티아’ 중게에서 MBC는 시청률 조사회사 TNmS 수도권 기준, 3.8%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23.1%를 기록로 타사를 압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캐스터 및 해설위원으로 나선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이 브라질 현지에서 소감을 전해온 것. 김성주는 “MBC 월드컵 중계에 따뜻한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민국 대표팀의 선전이라고 생각한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국민들께 위로와 기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재치 있는 입담으로 ‘어록’을 남긴 안정환은 “월드컵 중계 역시 한창 경기장에서 뛸때만큼 설레고 책임감이 느껴진다”며 “남은 경기 중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송종국은 “‘아빠 어디가’를 함께 해오기도 했고, 일상에서도 형제같은 사이이기 때문에 표정만 봐도 마음이 통한다”며 “끈끈한 팀워크로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고 재밌는 중계를 약속드리겠다”고 말했다.

MBC는 앞서 중계한 개막식, 14일 새벽 중계한 멕시코 vs 카메룬 경기에서도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월드컵은 MBC’를 확고히 다져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 명품 중계진은 15일 새벽 1시 콜롬비아 vs 그리스, 15일 저녁 10시 코트디부아르 vs 일본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