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킹’ 김해숙 이다해, ‘호텔 씨엘’을 두고 진검승부

호텔킹
김해숙과 이다해가 ‘호텔 씨엘’을 두고 진검승부를 겨룬다.
MBC 주말특별기획 ‘호텔킹’에서는 신분이 뒤바뀐 미녀(김해숙)와 모네(이다해)의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호텔 씨엘’ 회장에 취임한 백미녀와 ‘메이드’ 복장을 하고 있는 이다해의 모습이 눈에 띈다.

특히 백발에서 흑발로 변신해 어엿한 ‘호텔 씨엘’ 회장이 된 미녀와 볼품 없는 말단 메이드가 된 모네의 대조적인 모습이 흥미롭다. 앞서 미녀는 로먼 리(진태현), 호텔 이사들이 함께 모네를 회장직에서 해임시킨 상황. 신분이 180도 뒤바뀐 두 사람의 대결이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 관계자는 “앞으로 모네는 미녀를 상대로 힘든 싸움을 벌이게 될 것이다. 점점 성장해가고 있는 모네의 모습이 눈길을 끌 것”이라며 “특히 이 과정에서 모네와 재완, 채경 간의 애틋한 삼각 러브 스토리도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 이번주 방송에서는 재완(이동욱)이 미녀를 아회장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확신하게 되면서 또 한 번의 진실게임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호텔킹’은 매주 토, 일 밤 9시 55분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