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경기 봤어? ‘스페인 vs 네덜란드’① “무적함대 스페인, 완전히 침몰합니다”

SBS ‘2014브라질월드컵 스페인 vs 네덜란드’ 방송 화면 캡처

SBS ‘2014브라질월드컵 스페인 vs 네덜란드’ 방송 화면 캡처

SBS ‘2014브라질월드컵 스페인 vs 네덜란드’ 해설 장지현, 캐스터 조민호 2014년 6월 14일 토요일 오전 4시

다섯 줄 요약
한국시간으로 14일 새벽, 2014브라질월드컵 B조 예선 첫 번째 경기가 열렸다. 상대는 바로 스페인과 네덜란드. 카시야스, 샤비, 실바, 라모스의 스페인과 데 브라이, 반 페르시, 스네이더, 로번 등을 내세운 네덜란드의 경기는 예상외로 허무하게 끝났다. 결과는 반 페르시의 다이빙 헤딩골을 시작으로 네 골을 몰아친 네덜란드의 5대 1로 압승. 스페인의 1골 또한 샤비 알론소의 패널티킥이라, 사실상 제대로 된 공격은 없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네덜란드는 스페인에 압승을 거두며 “스페인이 우승 후보”라고 말했던 수많은 전문가들을 무색케 했다.

결정적 해설
# 상황 1:
전반 9분 16초. 하프라인 너머에서 공을 잡은 로번이 수비수 뒷 공간으로 뛰어 들어가던 스네이더에게 스루패스.
“로번의 패스를 받은 스네이더가 슈팅!(해설위원 장지현, 이하 장) 카시야스 선방합니다(캐스터 조민호, 이하 조). 무게중심이 흔들리지 않은 카시야스, 역시 노련하네요(장).”

# 상황 2: 전반 25분 17초, 네덜란드 골 에어리어 안 쪽에 자리 잡은 디에고 코스타. 수비수를 등진 채 공을 받았으나 돌파를 시도하다 넘어진다.
“디에고 코스타에게 연결됐습니다. 패널티 에어리어 안입니다(조). 자 찍었어요, 네 찍었습니다. 디에고 코스타 효과를 드디어 봤습니다. 영리하게 만들어낸 PK에요(장). 샤비의 노련한 패스가 일품입니다(조). 샤비 알론소가 패널티킥을 시도합니다. 여지없습니다. 스페인에서 가장 정확한 킥을 구사하는 선수 중 한 명입니다(장).”

# 상황 3: 전반 43분 25초. 종료를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 블린트의 크로스를 받은 반 페르시가 골대와 멀찍이 떨어진 지점에서 헤딩슛을 시도.
“반페르시 헤딩! 로빈 반 페르시의 동점골이 만들어졌습니다(조). 결국에는 뒷공간 승부였습니다. 중요한 시간에 동점골을 만듭니다. 아주 기가 막힌 뒷공간 패스. 오프사이드를 교묘하게 뚫어냈어요. 측면 압박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블린트 선수가 연습 킥하듯이 때렸어요. 아 (반 페르시는) 정말 플라잉 더치맨이군요(장).”

# 상황 4: 후반 7분. 측면에서 길게 크로스를 날린 블린트의 공을 받은 로번이 카시야스를 제치며 왼발 슛을 성공시킨다.
“로번! 아르연 로번! 골~! 완전히 스페인의 뒷공간을 허물어버립니다. 스페인 무적함대를 침몰시켜 버립니다. 순간 긴 패스에 당하고 있지 않습니까. 허리로부터 압박이 되지 않습니다. 수비가 우선입니다. 스페인은 수비가 안 되기 때문에(장). 데일리 블린트의 크로스가 주효했습니다(조). 아 로번, 마치 과거 네덜란드 베르캄프의 퍼스트 터치를 보는 듯합니다(장).”

# 상황 5: 후반 18분 50초. 스네이더의 프리킥을 받은 데 브라이가 골대에 문전 근처에서 헤딩골을 만들어낸다.
“스테판 데 브라이 선수가 월드컵에서 본인의 첫 득점을 만듭니다(조). 스네이더의 프리킥 궤적이 좋았죠. 볼이 살아서 쭉 밀고 들어오니까 카시야스가 낙하지점 포착에 실패했습니다. 데 브라이가 골대에 부딪히면서도 골을 만들어냅니다. 3대 1은 느낌이 많이 다르죠. 3대 1입니다(장).”

# 상황 6: 후반 26분 44초. 문전 혼전이 계속되던 상황에 반페르시가 카시야스의 실수를 틈타 추가 득점에 성공한다.
“오, 카시야스 불안합니다. 반페르시! 카시야스의 실수를 틈타 또 한 번의 꼴을 기록합니다(조). 스페인이 이렇게 무너지나요. 카시야스가 이렇게 무너집니까(장). 카시야스, 고개를 떨어뜨리는 남자가 됩니다(조).”

# 상황 7: 후반 34분. 문전까지 공을 잡아 치고 나간 로번이 페인팅 동작으로 카시야스를 농락하며 네덜란드의 다섯 번째 골을 기록.
“스피드 경합이 되고 있습니다. 로번!(조) 골키퍼가 없습니다. 로번! 스페인을 완전히 침몰시킵니다. 카시야스 또 다시 무너집니다. 이것은 디펜딩 챔피언의 치욕, 수모 그 이상입니다. 완전히 농락당했어요(장). 카시야스에게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날이 되고 있습니다(조). 누가 네덜란드가 이런 스코어를 예상했겠습니까. 스페인이 무너진 이유는 스피드, 기동력이 젊은 네덜란드를 따라잡지 못한 데 있습니다(장).”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2014브라질월드컵 스페인 vs 네덜란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