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이방인’ 이종석 박해진의 ‘극과 극’ 매력 대결…수술모에 담긴 비밀은?

이종석 박해진

‘닥터 이방인’의 이종석 박해진이 극과 극의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닥터 이방인에서 서로 다른 매력을 과시하고 있는 이종석과 박해진의 360도 매력 대결이 공개됐다. 특히 극과 극의 수술모에 숨겨진 비밀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 측은 14일 극과 극 매력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이종석과 박해진의 360도 사진을 모아 공개했다.

먼저 이종석과 박해진은 정반대의 패션 스타일로 상반되는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다. 이종석은 찢어진 청바지, 목이 깊게 파인 티셔츠에 운동화를 매치해 빈티지 패션을 완성, 반항적인 박훈의 매력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박해진은 한치의 흐트러짐 없는 슈트 패션으로 슈트의 정석을 보여주며, 엘리트의 면모를 뽐내고 있다.

두 사람의 극과 극 패션은 수술모에서도 극명하게 드러난다. 이종석은 평상시 스타일과 달리 비교적 단정한 어두운 네이비 색상의 모자를 착용한 반면, 박해진은 화려한 색상들이 어우러진 수술모자로 강렬한 인상을 주고 있는 것.
 
대비되는 수술모는 치열한 캐릭터 연구로부터 나온 결과물. 자유분방한 의상으로 ‘괴짜’ 천재의사의 면모를 강조한 이종석이지만, 수술모만은 달랐다. 이에 대해 이종석의 소속사 측은 이종석 씨가 차분한 컬러의 수술모를 택한 것은 다채로운 박훈 캐릭터가 수술에서만큼은 생명을 중시하는 진지한 태도로 임하는 모습을 부각시키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박해진은 자신의 일에 자신만만하고 세련된 하버드대 출신의 한재준을 표현하기 위해 화려하고 강렬한 느낌의 수술모를 착용했다. 박해진 소속사는 박해진은 대본에 명시된 알록달록한 수술모를 쓴 한재준이라는 지문을 본 후 그에 적합한 수술모를 찾기 위해 수입 수술모 판매처를 수소문했고 직접 찾아가 구매하는 열정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후좌우가 완전히 다른 두 훈남 배우들의 매력대결은 캐릭터의 재미를 한층 더해주고 있다.

‘닥터 이방인’은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