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된 ‘댄싱9’, 더 강력해진 춤과 댄서로 열풍 점화

'댄싱9' 시즌2 방송

‘댄싱9’ 시즌2 방송 장면.

Mnet 댄스 서바이벌 ‘댄싱9’ 시즌2가 첫 방송부터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 다시 한 번 춤 열풍을 점화했다. 천부적 스트리트 댄서 이윤지, 세계적 현대무용수 최수진, ‘K타이거즈’태권도 퍼포먼스 등 첫 회부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 잡은 도전자들이 즐비했다.

13일 첫 방송된 ‘댄싱9’ 시즌2는 프로그램의 본질인 춤에 집중해 재미와 매력을 키웠다. 열정 가득한 실력파 댄서들의 무대 하나하나가 공개될 때마다 시청자의 뜨거운 반응이 즉각적으로 이어졌고, 시즌 1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진화한 편집과 진행은 춤의 맛을 더 깔끔하게 살렸다.

이날 방송은 평균 2.0%, 최고 2.7%의 시청률(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Mnet KM tvN 합산치)을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1회부터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한 것. 방송 이후 폭발적인 시청자의 반응이 이어져 더욱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방송은 댄서 200명의 현란한 군무로 시작된 첫 장면부터 뜨거운 화제를 낳으며 시청자를 매료시켰고, 방송 내내 등장하는 도전자와 마스터들의 이름이 주요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줄 세우기를 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확인했다.

레드윙즈와 블루아이 두 팀에서 모두 마스터키를 받은 세계적 수준의 현대무용수 최수진, 만화 주인공 짱구 닮은꼴 외모로 폭발적인 스트리트 댄스 실력을 뽐낸 이윤지, 태권댄스와 K-POP를 접목시켜 마스터들의 기립박수를 받은 K타이거즈, 근육질의 훈남 현대무용수 윤나라 등 눈부신 도전자들의 활약이 주목 받았다.

기술적으로 뛰어났던 춤꾼뿐만 아니라 표현력이 돋보이는 춤꾼들도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박재범 마스터에게 “짐 캐리의 ‘마스크’ 같다”는 별명을 얻은 팝핀댄서 서일영, 무대에서 뛰어내려 마스터들의 관람석까지 뛰어올라가는 패기만점 퍼포먼스를 선보인 24K의 김대일 등 개성 있는 에너지가 춤의 대양한 매력을 알렸다.

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감동을 안긴 댄서들도 있었다. “이런 무대에 서기까지 45년이 걸렸다”며 진심 어린 모습으로 등장한 방송인 홍석천에 뜨거운 응원의 물결이 이어졌고, 야구계의 명물 양상규, 코믹한 춤사위로 유쾌한 무대를 선보인 헤어디자이너 맹승환은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해주는 춤으로 에너지를 발산했다.

또 마스터들은 뛰어난 인재를 영입하기 위한 팽팽한 기싸움을 통해 긴박감을 더했고, 시즌1보다 더 친근해진 관계에서 나오는 재미도 풍성했다.

‘댄싱9’ 시즌2를 담당하는 안준영 PD는 “더 많은 춤꾼들의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다음 주 방송에서는 더욱 다양한 장르의 실력자들이 등장해 춤을 사랑하는 댄서들의 한 마음을 유감없이 뽐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