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문, SBS 아침드라마 ‘청담동 스캔들’ 캐스팅…전역 후 안방극장 첫 복귀

이중문, 매니지먼트 구
배우 이중문이 SBS 새 일일 아침드라마 ‘청담동 스캔들’ 남자 주인공 서준으로 돌아온다. 전역 후 안방극장 첫 복귀다.

‘청담동 스캔들’은 부와 명성의 상징인 청담동의 비밀스러운 욕망과 상류 사회의 추악한 스캔들을 다룬 드라마로, 이중문은 남주인공 서준역으로 캐스팅됐다.

극 중 인테리어 작가인 서준은 어렸을 적 물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지만, 따뜻한 마음과 환한 미소를 잃지 않는 로맨티스트. 이중문만의 순수하고 따뜻한 매력이 여심을 흔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중문은 드라마 ‘선덕여왕’, ‘당돌한 여자’, ‘다함께 차차차’, ‘미우나 고우나’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를 펼친 11년 차 배우. 2012년 12월 전역 후 2013 영화 ‘커플링’으로 활동 재개를 알린 그는 ‘청담동 스캔들’로 안방극장 복귀를 알려 관심을 모은다.

이중문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이중문이 전역 후 첫 안방극장 복귀작인 ‘청담동 스캔들’에 대한 애정과 열의가 가득하다”며 “인간적이고 따뜻한 서준을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내 이전 보여줬던 캐릭터보다 정감 가는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SBS 새 일일 아침드라마 ‘청담동 스캔들’은 ‘나만의 당신’ 후속으로 7월 방송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