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의 입담, 오심 판정에 “주심에게 수경을 쓰게 해줬으면…” 재치 어록

MBC 송중국 안정환 해설위원
안정환의 입담이 또 터졌다.

2014브라질월드컵 A조 멕시코 vs 카메룬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는 나타우 두 나스 경기장. 이날 경기는 경기 시작 전부터 내린 장대비로 수중전이 됐다. MBC 송종국, 안정환 해설위원은 초반 수중전을 할 때 공격수와 수비수 입장에서 경기를 뛸 때 유리한 점, 더 힘든 점 등을 얘기하며 선수로서의 경험을 충분히 살려 이해를 도왔다.

“항상 비가 오는 날씨에는 그라운드가 빠르지 않습니까. 평소에 물기가 없는 운동장보다 한 번 더 빠르게 생각해야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미스가 나오고요. 자기가 생각한대로 의도했던 대로 몸이나 볼을 움직이지 못합니다.”(안정환), “비가 많이 오게 되면 수비수들에게 좋죠 왜냐면 태클의 거리가 좀 더 길어질 수 있거든요 물에 미끄러지면서”(송종국)

전반 10분, 멕시코 에레라의 오른쪽 크로스를 받아 도스 산토스가 왼발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부심은 깃발을 들었고 주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또 전반 29분 멕시코 왼쪽 코너킥을 도스 산토스가 받아 헤딩으로 골을 넣었다. 하지만 주심은 또 오프사이드 선언을 했다. 두 차례의 오심 판정에 안정환 위원은 일침을 가했다.

“A조 경기가 어제 경기도 그렇고 심판들의 미스가 많거든요. 이럴 때는 피파에서 비오는 날은 수영 안경을 쓰게끔 해 줬으면 좋겠습니다. 정확히 볼 수 있겠죠. 수영 안경을 쓰게 해도 괜찮아요. 왜냐면 선심들은 다칠 일이 없죠.”

주심에게 수경을 쓰게 하자는 안정환의 재치 있는 ‘어록’이 더해진 순간이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