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육중완, 록 페스티벌의 슈퍼스타 ‘봉숙이’ 열창

MBC '나 혼자산다'

MBC ‘나 혼자 산다’

밴드 장미여관 육중완이 뮤지션의 면모를 뽐냈다.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록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 장미여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미여관은 수백명의 관객 앞에서 히트곡  ‘봉숙이’, ‘오빠라고 불러다오’ 등을 열창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육중완은 잠시 옥탑방 꽃미남의 수더분한 모습을 벗고 뮤지션으로 돌아왔다. 관객들은 기타를 어루만지는 그의 능청스런 제스처 하나하나에 폭발적으로 반응했다.

공연이 끝난뒤 그는 “관객이 얼마 없는 곳에서 공연하던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며 “지금은 어마어마하게 많은 사람들이 저희 노래를 따라 부르고 호응해준다. 그냥 벅차다”며 소감을 전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