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이민기, ‘낮져밤이’의 새로운 해석 제시…스튜디오 ‘폭소’

마녀사냥0613_1

JTBC ‘마녀사냥’ 캡처

배우 이민기가 ‘마녀사냥’ 공식질문의 새로운 해석을 제시했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그린라이트를 켜줘’는 스페셜 게스트로 이민기가 참여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게스트로 출연한 이민기에게 ‘마녀사냥’의 공식질문, 낮과 밤의 연애 스타일이 어떠한지 물어봤다. 이에 이민기는 “출연하기 전, 친구들에게 물어봤는데 한 친구가 새로운 해석을 제시했다”며 “이게 낮에 할 때, 밤에 할 때 이야기인가”하고 물었다.

공식질문에 대한 이민기의 새로운 해석에 스튜디오는 폭소의 도가니가 되었다. 유세윤은 이민기에게 “그럼 그 해석대로 대답해달라”고 말했고, 그는 “괜히 말을 꺼냈다”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