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김민정, 진짜 갑동이 정인기의 본색 이끌어냈다

갑동이0613_2

tvN ‘갑동이’ 캡처

김민정이 정인기의 본색을 이끌어냈다.

1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갑동이’에서는 차도혁(정인기)가 오마리아(김민정)를 찾아 오해를 풀어달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도혁은 오마리아에게 “계속해서 갑동이로 의심 받아 힘들다. 오 선생님이 내 오해를 풀어달라”고 말했다. 도혁이 계속해서 의심스러운 마리아는 도혁의 아내가 “그는 용서라는 말을 제일 싫어한다. 그는 용서받을 짓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을 떠올렸다.

이에 마리아는 도혁에게 20년 전 그에게 죽은 친구 혜진의 사진을 들이밀며 “그러지 말고 죽은 혜진이 앞에서 용서를 빌라”며 그를 도발했다. 도혁은 결국 화를 참지 못하고 “기껏 살려줬더니 네가 뭘 안다고 떠들어”라며 마리아를 공격했다.

잠시 후 도혁은 “내가 무슨 짓을 했습니까”라며 마리아의 목을 조르던 손을 풀고 제 정신을 차리는 듯해, 마리아는 도혁이 해리성 정체감 장애(다중인격)가 아닌지 의심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