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개막식 멘트 잊고 제니퍼 로페즈 공연 초 집중

배성재 트위터

배성재 트위터

월드컵 중계진도 제니퍼 로페즈에 빠졌다.

13일 아나운서 배성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개막식 멘트는 나한테 다 떠넘기고 제니퍼 로페즈 감상 중인 차붐”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제니퍼 로페즈의 월드컵 개막식 축하 공연을 보는 차범근 해설위원의 모습이 담겼다. 턱을 괴고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는 차범근의 진지한 옆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제니퍼 로페즈는 13일 오전 (한국시각) 브라질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개막식에서 축하 공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에는 월드컵 공식 주제가인 ‘위 아 원(We Are One)’의 작곡과 랩을 맡은 핏불, 가수 클라우디아 레이테가 함께 무대에 올랐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배성재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