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진실 모친 정옥숙, ‘어울림’서 심경 고백 “아들 딸 떠나보내고 심한 우울증”

고(故) 최진실, 최진영 남매의 어머니 정옥숙 씨

고(故) 최진실, 최진영 남매의 어머니 정옥숙 씨

고(故) 최진실, 최진영 남매의 어머니 정옥숙 씨가 사고 발생 이후의 힘들었던 기억을 털어놓았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힐링 토크쇼 ‘어울림’에는 고 최진실, 최진영의 어머니 정 씨가 출연해 남부러울 것 없던 스타 남매의 엄마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시련을 떠안은 엄마로, 또 모든 아픔을 넘어 다시 ‘두 아이의 어머니’로 우뚝 선 그녀의 파란만장한 인생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 씨는 “그렇게 아들과 딸을 떠나보내고 심한 우울증을 겪었다. 아이들을 먼저 보내고 삶의 끈을 놓지 않고 어떻게 견뎌냈는지 지금 생각해도 아찔하다. 혼자 있으면 가슴 밑바닥에서 회오리바람을 쳐서 올라오는 외로움과 고독이 목구멍까지 꽉 차 올랐다”고 말해 현장에 있던 많은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 “하루는 진실이가 남긴 물건 속에서 우울증 약을 발견하고 잠깐 의존했었다. 그때 딸아이의 고통을 진심으로 이해하게 됐다”고 당시의 심경을 전하며 억눌렀던 감정이 폭발한 듯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차마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에 몇 차례 녹화가 중단되기도 했다는 게 제작진의 전언.

하지만 “나를 다시 잡아준 것은 다름 아닌 바로 어린 환희와 준희였다. ‘할머니 배고파’라며 나에게 의지하는 아이들을 보고 그제야 딸과 아들이 나를 위해 두 아이를 남겨놨다는 생각이 들더라. 불안해하는 아이들의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고, 굳은 결심을 했다. 어느새 훌쩍 성장해 나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자리 잡은 두 아이는 영원한 내 삶의 이유다. 잘 키우는 것이 남은 사명”이라고 덧붙였다.

슬픔에서 벗어나 사랑하는 손주들의 보호자로, 두 번째 엄마로 희망을 이야기 하고 싶은 정 씨의 고백은 오는 16일 오후 9시 50분 공개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