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아이돌 빅플로, 6월 가요계 데뷔 선언

빅플로(왼쪽부터 론, Z-UK, 하이탑, 유성, 정균)

빅플로(왼쪽부터 론, Z-UK, 하이탑, 유성, 정균)

힙합 아이돌 그룹 빅플로(BIGFLO)가 데뷔를 앞두고 있다.

6월 미니앨범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를 앞둔 힙합 아이돌 그룹 빅플로는 정균, 론(RON), 유성, Z-UK(지욱), 하이탑(HighTop)으로 구성된 5인조 그룹. ‘빅(Big)+플로(Flow)’의 줄임말로 가요계의 큰 흐름을 이끌어 가겠다는 뜻의 실력파 신인 아이돌이다.

리더인 정균은 작사, 작곡은 물론 편곡까지 참여하는 빅플로의 메인 프로듀서다. 막내 하이탑 역시 데뷔 전부터 언더그라운드에서 래퍼로 활약하며 써니싸이드 등과 함께 작업을 하고 공연을 하는 등 힙합씬에서 인정받고 있는 실력파이다.

또한, Z-UK은 비보이 크루에서 활동하며 댄스 실력은 물론 뛰어난 래핑 실력까지 갖춘 멤버로 빅플로의 안무를 직접 구성할 만큼 실력의 소유자다. 이에 중국에서 최연소 아이돌로 활동하며 화제를 모은 유성과 모델 활동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인기몰이를 한 론이 있다.

빅플로는 공식 팬카페와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되는 ‘빅플로TV’에서 보여주는 친근한 모습으로 매력을 어필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서울-대전-대구-부산’에서 프리허그 이벤트를 펼치며 셀프 홍보에 나서는 등 팬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고 있다.

소속사인 에이치오 컴퍼니의 한 관계자는 “빅플로는 멤버들이 직접 프로듀싱을 할 만큼 뛰어난 실력을 가진 팀이다. 이번 앨범은 대중에 처음 선보이는 앨범인 만큼 심혈을 기울여 작업했다” 며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는 빅플로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빅플로(BIGFLO)는 6월 중으로 첫 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하며 가요계 정식 데뷔를 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치오 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