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2014’ 수지 로이킴, 내레이션 녹음 현장 공개…그들이 들려줄 아날로그 사랑은?

접속2014 수지 로이킴

‘접속 2014’ 수지 로이킴

‘접속 2014’의 내레이션을 맡은 걸그룹 미쓰에이의 멤버 수지와 가수 로이킴의 녹음 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케이블채널 온스타일-XTM ‘접속 2014’의 제작진은 13일 자정, 첫 방송을 앞두고 수지와 로이킴의 내레이션 녹음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두 사람은 아날로그적인 사랑을 하는 프로그램 콘셉트에 맞게 LP판과 턴테이블을 옆에 두고 녹음을 진행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수지는 단정히 묶은 머리에 부드러운 회색 톤의 니트를 입고 대본에 열중하며 특유의 청순함을 자랑하고 있다. 로이킴 역시 진지한 얼굴로 녹음에 임하며 훈훈함을 자아내 보는 이를 설레게 만든다.

제작진은 “수지와 로이킴은 느리지만 낭만 가득했던 시절의 감성을 되새기듯 실제로 LP판을 재생하며 프로그램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감미로우면서도 달콤한 두 사람의 목소리가 설렘과 함께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우는 세 쌍의 남녀 이야기에 몰입을 더할 것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회 방송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미모의 여대생, 풍부한 감수성을 지닌 연극배우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지닌 남녀 세 쌍이 출연해, 서로의 얼굴을 알지 못한 채 사진을 교환하고 손 편지를 나누는 등 첫 만남을 가진다. 특히 상대방의 어린 시절 추억이 담긴 곳을 방문해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에서 각자 다른 반응을 보이는 여섯 남녀의 모습이 흥미를 자아낼 예정이다.

‘접속 2014’는 스타일 채널 온스타일과 남성 라이프스타일 채널 XTM이 공동으로 제작하는 느린 연애 프로젝트. 많은 것이 쉽고 빠르게 이뤄지는 디지털 시대에, 손 편지와 사진 등 조금 느리지만 아날로그적인 방법으로 서로를 향한 마음을 키우는 남녀 세 쌍의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13일 자정 온스타일과 XTM에서 동시에 첫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