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이민우 신혜성 전진, 한국 대표로 7월 중국 청소년 콘서트 참석

전진, 신혜성, 이민우(왼쪽부터)

전진, 신혜성, 이민우(왼쪽부터)

신화의 신혜성, 이민우, 전진이 오는 7월 한국을 대표해 중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7월 12일 중국 충칭시 베이베금운문화체육센터체육장에서 열리는 콘서트 ‘2014 더 영 더 퓨처(The Young The Future) 꿈과 미래’에 신화의 신혜성, 이민우, 전진이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초청됐다.

올해 처음 열리는 중국 충칭 콘서트 ‘2014 더 영 더 퓨처 꿈과 미래’는 청소년과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한 취지의 콘서트로 신화의 신혜성, 이민우, 전진이 참석한다. 전진은 콘서트의 메인 MC까지 거머쥐며 중국 충칭에서 한류의 위상을 다시 한 번 드높일 예정이다.

신혜성은 지난 17일 중국 항저우에서 개최된 중국최신가요차트 어워드에서 아시아 인기가수상을 수상, 한류 스타로서의 위엄을 과시했으며 전진은 지난 달 31일 오랜만에 솔로가수로서 중국 베이징에서 팬미팅을 개최해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또 이민우도 지난 7일 일본 도쿄 콘서트를 시작으로 오는 7월과 8월 중국 베이징과 상해에서 아시아 투어를 앞두고 있어 해외 팬들의 기대감을 한껏 모으고 있는 상황.

이에 원조 한류스타로서 중국 충칭 희망 콘서트에 초청을 받게 된 신혜성은 자신의 솔로곡인 ‘그대라면 좋을텐데’, ‘사랑해’, ‘째각째각’, ‘엑스마인드(EX-MIND)’를 라이브로 선사하며 특유의 감미로운 보컬로 객석을 물들일 예정이다. 이민우는 지난 2월에 발매한 솔로데뷔 10주년 앨범의 타이틀 곡 ‘택시’를 비롯해 수록곡 ‘러브 슈프림(Love Supreme)’, ‘키스 잇 어웨이(Kiss It Away)’와 ‘디 엠 스타일(The M Style)’을 선사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중국 인기 여배우 왕반과 충칭 희망 콘서트의 메인 MC로 나서는 전진은 댄스곡 ‘헤이 야(Hey Ya!)’, ‘와(Wa)’, 그리고 부드러운 목소리가 돋보이는 발라드 곡 ‘사랑이 오지 않아요’, ‘아픈 사랑’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매력의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벌써부터 팬들의 열화와 같은 반응을 이끌고 있다.

이에 라이브웍스컴퍼니 측은 “신화의 신혜성, 이민우, 전진이 오는 7월 중국 충칭에서 열리는 콘서트에 영광스럽게도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참석하게 됐다. 곧 중국에서 콘서트를 앞두고 있는 이민우를 비롯해 최근 아시아 인기가수상과 팬미팅 개최 등 중국에서 기분 좋은 일이 있었던 만큼 멋진 공연으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테니 많은 성원 바란다”고 전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라이브웍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