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소속사 측, “중국서 10억 들여 전세기 제공…환대에 감사할 따름”

배우 이민호

배우 이민호

배우 이민호를 모시기 위한 중국의 노력이 화제다. 중국 주류 브랜드 칭다오가 오는 15일 북경에서 열리는 프로모션 행사를 위해 이민호에 전세기를 보내기로 한 것. 아시아 권에서 굳건한 이민호의 인기를 실감케 하는 대목이다.

13일 오후 이민호의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행사 주최 측에서 스케줄 조율에 어려움을 겪는 이민호를 위해 전세기 제공을 약속했다. 환대에 감사할 따름이다”며 “오는 15일 출국해 행사 종료 후 16일 새벽에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최 측에서는 현재 영화 ‘강남 블루스’ 촬영으로 행사 참석 여부가 불투명했던 이민호를 위해 먼저 전세기 제공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세기 운용 및 부대비용을 포함하면 약 10억 원 이상이 들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지난 2009년 드라마 ‘꽃보다 남자’를 시작으로 ‘개인의 취향’, ‘시티헌터’, ‘상속자들’ 등 작품을 통해 중국에서 인지도를 쌓은 이민호는 신(新) 한류의 대표주자로 떠올랐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