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송강호, 개막작 ‘설국열차’ 들고 LA영화제 레드카펫 밟아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LA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시내 리걸극장 앞에서 진행된 제20회 LA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개막작 ‘설국열차’를 들고 참석했다.

이날 레드카펫에는 틸다 스윈튼과 에드 해리스, 알리슨 필, 고아성 등 ′설국열차′ 출연진들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봉준호 감독은 “제 영화가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것은 처음이라 영광스럽다”며 “얼마 전 칸 영화제에서 한국의 젊은 감독들이 좋은 성과를 냈듯이 한국 영화의 미래는 아직 밝다”고 소감을 밝혔다.

LA 영화제에는 ‘설국열차’뿐 아니라 이수진 감독의 ‘한공주’와 이용승 감독의 ‘십분’도 초청됐다. 올해로 20회째를 맞는 LA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가 개막작으로 선정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설국열차’는 오는 27일 북미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ia.co.kr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