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미코’ 권석장 PD, MBC 품 떠났다…13일 사표 수리

권석장 PD

권석장 PD

MBC 권석장 PD가 24년 간 몸담았던 MBC 품을 떠났다.

13일 오후 MBC 측은 텐아시아에 “권 PD가 MBC를 떠나는 것을 사실”이라며 “13일 사표가 수리됐다. 차기 행보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월 권 PD의 이직설이 최초로 불거졌다. 이와 함께 당시 권 PD가 유수의 드라마 제작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 바 있다.

권 PD의 사직은 MBC 드라마국 내에서 ‘커피프린스 1호점’을 연출했던 이윤정 PD에 이은 두 번째다.

지난 1991년 MBC에 입사한 권 PD는 ‘깍두기’, ‘파스타’, ‘골든 타임’, ‘미스코리아’ 등 작품의 연출을 맡아 MBC 대표 드라마 PD 중 한 명으로 자리 잡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